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2008의 게시물 표시

WIPI가 한국에 남긴것?

출처: http://www.kwisforum.org/

관련 기사 참조: 위피 정책 논란..., 3G 아이폰 발목 잡은 WIPI

위 뉴스들을 보면서 느낀바가 있어 한마디 쓴소리를 할까한다.
국내 모바일 소프트웨어 플랫폼에 WIPI라는 표준이 등장한지 어언 10년 그동안 CP 업체들은 표준화된 환경에서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에 힘입어 국내 모바일 소프트웨어 업계는 꽤 성공적인 발전을 했다고 보인다.

하지만...

모든 밝은 면에는 어두운 부분이 함께 존재하는 법. 특히나 WIPI의 경우에는 사실 이 어두운 면이 아직 부각되지 않은채 엄청난 파괴력을 지니고 숨어있다고 보인다. 과연 한국의 WIPI 기술이 현재 세계적인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에 발 맞추어 갈 수 있는 기술인가? 국내 CP 업체들이 세계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발판으로 WIPI를 사용할 수 있는가?

당연히 답은 NO다. WIPI는 국내에서만 통하는 국내용 구원투수일뿐 아니라 기술 자체적인 측면에서도 더 발전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절름발이 신세의 기술로 생각된다. (물론 개인적인 의견이다.) 앞으로 전개될 iPhone OS, Symbian OS, Android OS등등 스마트폰 환경에 알맞은 특화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이제 WIPI라는 낡은 틀을 과감히 버려야 한다. 또한, 일반 기능 휴대폰에서도 Java ME와 같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통용되는 기술을 받아들이고 Java ME의 표준화 기관인 JCP등에 적극 참여하여 한국의 기술이 세계의 기술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더 올바른 방향이라고 보인다.

관련 기사 참조: SKT 텔레메틱스 국제 자바 표준으로

WIPI 제한에 걸려 iPhone이나 RIM의 휴대폰 국내 수입이 지연되고 있고 이에 대해 WIPI를 면제해준다는 등의 뉴스를 보면 정말 10년 앞을 내다보는 정책의 결정이 얼마나 중요한지 세삼 느낄 수 있다. 이제라도 과거의 과오를 떨치고 새로운 시대에 준비를 해야하지 않을까? 헌데 그 과오를 저질렀고 그에 대해 책임을 저야할 정부 부처도 사라진 마당이…

3파전? 4파전?

6월 24일 노키아는 심비안의 주식을 재 매수하여 합병하기로 결정하였다고 한다. 노키아의 이번 조치는 Apple의 iPhone OS, Google의 Android, Microsoft의 Windows Mobile등과 같은 스마트폰 시장의 주요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서의 경쟁 기술에서 선도적 입지를 더욱 굳히기 위함으로 보인다.

또한, 이에 더불어 NTT Docomo, Sony Erricson, Motorola, Nokia등이 보유하고 있는 각 사의 Symbian OS 관련 기술들인 UIQ, S60, MOAP등을 통합하여 오픈소스 기반의 통합된 모바일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한다.

이를 위해 Symbian Foundation을 AT&T, LG 전자, 삼성 전자, ST 마이크로, Texas Instruments사, Vodafone등과 공동 설립하기로 하였으며 추후 개발되는 운영체제 기술은 회원사들에게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고 한다.

이로서 현재 불붙은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 경쟁은 본격적인 4파전 양상으로 변하고 있다. 일단, 작년부터 현재까지 Apple의 iPhone이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며 최대의 승자라고 한다면 이 후 등장할 Android 역시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기대대는 바이다.

확실히 휴대폰등의 모바일 기기 시장은 급속히 스마트폰 기반으로 전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점점 운영체제 및 개발 SDK등 기존 PC 시장에서의 소프트웨어 개발과 유사한 방향으로 발전되어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급속히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도록 해야하겠고 또한, 새로운 개발자들도 이 기회를 잘 포착하여 신규로 열리게 될 시장에 뛰어들 준비를 하는 것이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Apple의 iPhone OS와 Nokia의 Symbian OS에 한표를 던진다. 물론, Windows Mobile도 이미 형성된 시장 및 미래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기는 하나 너무 PC 환경과 유사한 모습이라 오히려 모바일 환경에서는 적합하지 않은 느낌이다…

휴대폰 소프트웨어 개발방법론?

휴대폰 소프트웨어 관련 개발자로 어언 5년 정도의 시간을 보냈었는데 Sun에서 Java ME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서 느낀바가 있어 다시 휴대폰 개발 분야로 이직한다면 이런 걸 해볼텐데 라고 생각하는 내용을 정리해 보았다.

1) 싸고 편리한 소스 관리
요즘 한국의 휴대폰 관련 회사들을 보면 엄청 비싼 모회사의 툴을 사용하는 데 직접 겪어보지 않아 단정지을 수 없지만 과연 그 비용을 들인만큼 큰 효율이 있을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냥 요즘 오픈소스 S/W개발에 많이 사용하는 SVN 같은 툴을 쓰면 소스 관리를 매우 잘 할 수 있을 텐데. 스크립트 작성에 능통한 개발자가 있다면 코드 변경 통지나 DIFF를 메일로 보내기 등등 여러 가지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2) 빌드 시스템
변경된 코드에 대해 자동으로 빌드를 수행하고 결과를 통지. 내가 예전에 휴대폰 바닦에 있을 때는 결코 이런걸 본 적이 없다. 일일 빌드, 코드 변경 시 빌드 등...

3) 버그 관리
나름 Web 기반의 버그 관리 시스템이 있기는 했지만 QA 엔지니어용이였다. S/W 개발자 용도로 별도의 버그/이슈 관리 시스템이 있으면 좋겠다. 버그질라 강력 추천.

4) Task 목록
해야할 일을 중요도, 일정, 담당자등의 정보와 함께 목록으로 관리. 아마도 Excel이나 WIKI등을 활용하면 좋을 듯. Sprint 회의를 통해 Backlog를 관리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5) 한번에 다운로드까지 가능하게
휴대폰 회사에서 사용하는 모든 툴들은 대부분 GUI 기반이어서 사용자가 꼭 개입을 해야하는 데 명령행 기반의 프로그램으로 개발해서 make 한번만 하면 빌드/다운로드가 한번에 끝날 수 있도록 하면 얼마나 편할까?

6) 자동 테스트
스크립트 언어를 사용해서 사용자의 동작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하여 테스트를 자동화하자! 반복적인 동작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쉽게 접근 가능하다.

7) 코드 변경 프로세스 정립
코드 변경 시 막무가내로 trunk에 변경을 가하지 못하도록 하고 버그 관리 시스템 및 소스 관리 시스템 등을 이용하…

Gnome Mobile Platform에 대한 소개

리눅스 플랫폼이 점점 모바일 환경의 주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오픈소스 플랫폼인 Gnome Mobile Platform을 여러분들께 간단히 소개해보고자 한다.

http://www.gnome.org/mobile/

Gnome Mobile Platform은 많은 개발자들에게 익숙한 Gnome 플랫폼의 모바일 버전으로 위 그림과 같이 여러 구성 요소들로 이루어져 있다.

블루투스 지원을 위한 BlueZ. 멀티미디어 지원을 위한 GStreamer등을 포함하여 사용자 인터페이를 위한 GTK+등 이미 널리 알려진 오픈소스 기술등을 이용하여 개방된 모바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Gnome Mobile Platform은 이미 노키아 디바이스, OpenMoko, Maemo등과 같은 플랫폼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LiMO 플랫폼에서도 GTK+를 사용하는등 대부분의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과 유사한 기술을 공유하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 Google의 Android등에 의해 주요 모바일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리눅스. 이 중 Gnome Mobile Platform을 사용할 실제 제품이 얼마일지는 알 수 없으나 분명 Gnome이 제안한 각 기술들이 대부분의 리눅스 기반 디바이스에서 요모조모 사용될 것이란 것은 분명하게 예상할 수 있다.